PEOPLE 메간 헤스를 만나다

<섹스 앤 더 시티>를 모르는 이가 있을까. 혹시 메간 헤스는?

2018.10.0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섹스 앤 더 시티>를 모르는 이가 있을까. 혹시 메간 헤스는? 유명 칼럼니스트 캔디스 부시넬의 책 <섹스 앤 더 시티>의 배경 삽화와 개성 넘치는 네 명의 인물을 탄생시킨 주인공.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가 한국에 온다. 책의 성공을 발판으로, 샤넬, 루이 비통, 까르띠에 등 많은 럭셔리 브랜드와의 협업을 펼치기도 했던 그녀. 10월 18일부터 12월 30일까지 서울숲 갤러리아포레 더 서울 라이티움 1관과 3관에서 <메간 헤스 아이코닉전>이 열린다. 약 500평의 대규모 전시실은 300여 점의 풍성한 작품으로 채워진다. 일러스트레이션 전시실, 뉴욕, 파리의 거리가 입체적으로 구성된 뉴욕·파리관을 비롯해 레드카펫, 모델들의 은밀한 공간인 백스테이지도 재현돼 실제 패션쇼 현장을 방문하는 듯한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색다른 재미와 영감, 메간을 만나는 순간 얻게 될 것들이다.  

 

 

 

 

더네이버, 일러스트레이터, 메간 헤스

CREDIT

EDITOR : 설미현PHOTO : 메간 헤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