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DETAIL 데님으로 지은 가방과 슈즈

데님을 입은 백&슈즈.

2022.09.2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위부터) CHANEL 블루 데님과 대조되는 핑크 컬러의 스티치 디테일을 가미한 체인 백 가격 미정. GIVENCHY 블리칭 기법으로 데님 소재에 4G 모티프를 더한 데님 스몰 문 컷아웃 백 가격 미정.

 

(위부터) LOEWE 워시드 데님 뮬 가격 미정. ALEXANDER McQUEEN 짙은 블루 데님과 블랙 컬러의 송아지 가죽 소재로 만든 보우 백 가격 미정.

 

 

 

데님의 신분 상승 스토리는 이젠 두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즌마다 패션 브랜드의 런웨이에서 발견되는 데님의 화려한 변신은 언제나 반갑다. 지난해에는 발렌티노, 발렌시아가를 필두로 럭셔리 데님 팬츠가 캣워크를 점령했다면, 올해는 데님 소재를 활용한 다채로운 시도가 목격됐다. 그중에서도 가장 흥미로운 점은 레더 대신 데님 소재로 만든 가방과 슈즈가 대거 등장했다는 것. 샤넬과 지방시, 그리고 알렉산더 맥퀸은 각자의 시그너처 백에 데님의 분방한 매력을 접목한 가방을 선보였다. 반면 로에베는 데님 팬츠의 밑단을 댕강 잘라둔 듯 독특한 커프 디테일을 더한 앵클부츠와 과감한 워싱을 가미한 뮬 등을 내놓으며 데님을 취하는 신선한 방식을 제안한다.    

 

 

 

 

 

 

 

 

 

더네이버, 인디테일, 백&슈즈

CREDIT

EDITOR : 김재경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