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THE BOX' WITH NEIGHBOR STYLE MEMBERS

봄을 한층 풍성하게 즐기고 싶다면 4월 새롭게 선보이는 나스의 메이크업 제품으로 얼굴에 생기를 더해보자. <더 네이버> 스타일 멤버의 솔직한 리뷰도 참고할 것.

2019.04.16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한 컬러로 구성된 보야저 아이섀도우 팔레트와 입술에 촉촉한 컬러를 더해줄 립 글로스까지 나스의 봄은 더없이 화사하다. 세계 곳곳의 아름다운 여행지에서 영감을 받아 뉴트럴 컬러 6가지를 담은 보야저 아이섀도우 팔레트는 피부 톤이나, 메이크업에 따라 환상의 조합이 가능하다. 오렌지 톤이 감도는 브라운 컬러를 베이스로 하여 매트한 질감이나 스웨이드같이 부드러운 질감, 혹은 글리터 텍스처까지 다양한 변주로 눈가를 아름답게 물들인다. 컬러가 새롭게 추가된 나스의 립 글로스는 화사한 코럴 컬러로 입술에 활력을 더해준다. 로맨틱한 무드부터 시크한 분위기는 물론 관능적인 무드까지 자유자재로 변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나스의 2가지 메이크업 신제품과 함께 따사로운 봄 햇살을 당당하게 마주하자. 

(왼쪽부터) NARS 보야저 아이섀도우 팔레트 0.6g×6 4만5000원. NARS 립 글로스 쉐이드 익스텐션 #아웃레이지 6ml 3만6000원.

 

 

 

 

유혜영 <DAZE DAYZ> 대표 겸 디자이너
아이섀도우 팔레트 ★★★★★ 오후 4시쯤 따뜻한 바닷가 햇살을 곱게 가루 내어 컬러별로 나누어 담으면 이런 컬러일까 싶은 매력적인 컬러 조합의 아이섀도 팔레트. 고운 반짝임과 광채가 눈가에 자연스러운 빛을 더한다. 태닝된 내 피부에 더없이 찰떡궁합. 대충 쓱쓱 발라도 과하지 않게 피부에 녹아들어 만족감이 크다.
립 글로스 ★★★★★ 밝은 피치색 립 글로스. 첫인상은 부담스러웠다. 밝은 색상에 입술만 동동 떠 보이지 않을까 걱정스러웠던 것. 하지만 입술에 빈틈없이 밀착되면서 입술 본연의 색상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새로운 느낌을 더해준다. 피부 컬러를 더 생기 있게 만들어준다.

 

 

 

 

김주혜 <더 네이버> 뷰티 에디터
아이섀도우 팔레트 ★★★★★ 다채로운 브라운 컬러로 구성되었는데, 질감 또한 가지각색. 데일리 메이크업용으로 부담 없이 사용하기에도 좋고, 분위기 있게 연출하고 싶을 때 그러데이션해 진한 아이 메이크업을 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특히 실크처럼 부드럽고 고운 텍스처가 사용할 때마다 기분 좋게 만든다.
립 글로스 ★★★★ 쫀득한 질감의 립 글로스다. 파스텔 톤 코럴 컬러가 입술에 생기를 불어넣는 듯 바르자마자 얼굴이 화사해진다. 쫀쫀한 질감이라 입술에 바르고 나면 처음에는 끈적이는 듯하지만 이내 부드럽게 스며들어서 편안하게 마무리된다. 하지만 립 글로스인 만큼 컵이나 빨대에 묻어나는 건 감안해야 할 듯.

 

 

 

 

전효정 패션 브랜드 제미니퍼 대표 겸 디자이너
아이섀도우 팔레트 ★★★★★ 펄이 없는 매트한 제형은 베이스로 사용하기에 좋고, 골드 펄 입자가 들어간 글리터 섀도는 포인트 메이크업용으로 좋다. 부담 없는 컬러로 구성돼 선물하기에도 알맞은 제품이다.
립 글로스 ★★★★★ 사랑스러운 피치 컬러 립 글로스를 보자마자 심쿵했다. 입술에 바르자마자 얼굴이 화사해지면서 봄이 벌써 온 듯 기분까지 좋아졌다. 끈적임이 적은 촉촉한 질감이라 입술에 윤기를 더하기에 좋아서 봄철 메이크업을 생기 있게 완성해줄 것 같다.

 

 

 

 

양정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프롬줄라이 대표
아이섀도우 팔레트 ★★★★★ 은은한 브라운 컬러가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바쁠 때 손가락으로 간단히 펴 발라도 전혀 뭉치지 않는 고운 텍스처도 완전 만족. 색감 자체가 예뻐서 어떤 메이크업에나 활용할 수 있을 듯하다. 데일리 메이크업용으로 강력 추천한다.
립 글로스 ★★★★★ 얼마 전 하와이에 다녀온 뒤 피부가 조금 어두워졌는데, 립 글로스 컬러가 태닝 피부에 잘 어울려서 놀랐다. 입술에 생기를 더해줄 뿐만 아니라 피부 자체가 톤업되는 느낌. 촉촉한 립 메이크업이 대세인 만큼 올봄엔 손이 많이 갈 것 같다. 

 

 

 

 

 

더네이버, 더박스, 나스

 

 

CREDIT

EDITOR : 김주혜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