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DETAIL DIOR ICONIC

디올의 시그너처 패턴인 디올 오블리크 패브릭을 입은 택시가 런던 한복판에 등장했다.

2018.09.05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디올의 시그너처 패턴인 디올 오블리크 패브릭을 입은 택시가 런던 한복판에 등장했다. 이는 디올이 8월 31일까지 런던 해러즈 백화점에서 가을/겨울 컬렉션을 선보이는 팝업 스토어의 일환으로 제작된 것. 쇼윈도 또한 오블리크 패브릭으로 장식했는데, 팝업 스토어에서는 새롭게 추가된 그린 컬러 새들백과 미스 디올, 호보백의 리미티드 에디션 등을 만날 수 있다. 크리스찬 디올의 뮤즈인 미차(MITZAH)에게 영감 받은 실크 스카프 등의 액세서리와 북 토트백에 이니셜과 글자 등을 수놓을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런던에 들를 예정이라면 디올 하우스의 아카이브와 함께 새로운 액세서리를 누구보다 빨리 만나보길.

 

 

 

 

더네이버, 패션, 디올

 

CREDIT

EDITOR : 박원정PHOTO : DIO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