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혁신의 공간

도산공원 앞에 자리한 에르메스 오피스가 격자무늬의 화이트보드와 갖가지 색조의 오브제로 뒤덮인 공간으로 변신했다.

2020.08.31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도산공원 앞에 자리한 에르메스 오피스가 격자무늬의 화이트보드와 갖가지 색조의 오브제로 뒤덮인 공간으로 변신했다. 에르메스 2020년 가을/겨울 컬렉션을 공개하기 위한 자리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주목해야 하는 것 중 하나는 에르메스 델라 카발레리아 백이었다. 둥근 표면과 말의 고삐를 연상시키는 실버 소재 플랩 부분이 눈에 띄었는데, 오직 에르메스에서만 살 수 있는 진정한 에르메스의 가방이라고 할 만했다. ‘끊임없는 혁신’이라는 주제로 컬렉션을 꾸린 에르메스의 콘셉트와 가장 맞아떨어진 건 송아지 가죽과 테크니컬 캔버스 소재를 사용한 슈즈 컬렉션이다.

 

 

이뿐만 아니라 후드가 내장된 넥워머, 말안장 형태의 사이드 백 등 전통에 근간을 둔 채 혁신을 추구하는 에르메스의 시선이 갖가지 아이템으로 구현됐다. 실크 컬렉션 역시 혁신을 기반으로 했다. 스카프의 각 면을 플랫 스크린 프린팅과 핸드롤핑 피니싱으로 정교한 기술로 선보인 것이다. 화려한 수식을 줄일 때 더욱 선명히 보이는 것이 있다. 에르메스의 이번 컬렉션이 딱 그렇다. 가만히 들여다볼 때 더욱 풍부해지는 심상과 특정한 태도를 느낄 수 있는 컬렉션 말이다. 

 

 

 

 

더네이버, 에르메스, 2020 가을/겨울 컬렉션

CREDIT

EDITOR : 홍혜선PHOTO : 에르메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