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조명들 사이에 보이는 마이클의 디자인 철학

사람과 물건의 관계. 많은 디자이너들이 고민하고 탐구해온 주제일 것이다.

2020.03.24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Michael Anastassiades, ‘Half Moon Mirror’ 

 

사람과 물건의 관계. 많은 디자이너들이 고민하고 탐구해온 주제일 것이다. 올해 초 열린 파리 메종&오브제에서 올해의 디자이너로 선정된 마이클 아나스타시에이드는 심플한 형태와 부피의 구, 선, 원을 이용해 불확실성과 불균형을 포용하며 사물을 디자인해왔다. 그가 주력해서 발표해온 것은 조명이다. 그는 조명이 하루 중 오래 꺼져 있다는 사실을 고려, 공간과 사람 사이에서 존재 자체로 매혹적이도록 디자인했다. 명작이 된 조명들 사이에서 마이클의 디자인 철학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제품은 또 있다. 바로 거울 시리즈다. 원형 거울이 벽 끄트머리를 따라 구부러져 있거나 벽면과 바닥에 맞게 접혀 있다. 쓰임새를 유지하면서도 고정관념을 해체해 새로운 차원으로 이끄는 방식. 반으로 접히는 스마트폰이 출시된 지금 다시 돌아보게 하는 디자인이다. 

Cooperation maison & object(Michael Anastassiades) 

 

 

 

더네이버, 디자인, 파리 메종&오브제, 마이클 아나스타시에이드

CREDIT

EDITOR : 한지희PHOTO : 더 네이버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