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트렌드를 만드는 리더

그저 ‘예쁘게’만 꾸미던 시대는 지났다.

2018.10.04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그저 ‘예쁘게’만 꾸미던 시대는 지났다. 이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개성 넘치고, 감성 가득한 집이 필요하다. 워라밸 트렌드와 함께 집에 대한 사람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지금. 한샘이 발 빠른 행보를 펼친다. “지난 6개월간 125명의 집을 직접 방문해, 그분들의 니즈가 무엇인지를 직접 경청하고 이를 반영했습니다.” 초등학생 가족, 중고등학교 자녀를 위한 가족, 맞벌이 부부의 재충전과 자기 계발이 가능한 공간 등 생애 주기와 라이프스타일에 걸맞은 맞춤형 공간 패키지를 2018 가을/겨울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회를 통해 공개했다. 트렌드의 큰 테마는 ‘위로와 격려’. 호텔 카페 같은 무빙 가구, 코골이 감지, AI 음성 인식 등 디자인에 기능을 더한 스마트 가구 등 변화하는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친절하고 감각적인 ‘공간 사용 설명서’. 이렇게 공간을 연출할 수도 있구나. 미처 몰랐던 공간에 관한 아이디어가 무궁무진 펼쳐진다.  

 

 

 

더네이버, 공간, 인테리어, 가구

CREDIT

EDITOR : 설미현PHOTO : P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