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꿈의 피부를 향한 혁명

피부 속부터 표면까지 결점 없이 환한 피부. 꿈의 피부를 향한 디올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컬렉션의 브라이트닝 혁명의 진면목을 확인해볼 계절이다.

2018.03.15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NEW ERA OF BRIGHTENING
그저 피부 톤만 밝히는 단순한 화이트닝의 시대는 지났다. 피부 속부터 차오르는 은은한 광채, 피부 표면을 감싸는 부드러운 윤기까지 겉과 속 모두 화사한 빛으로 채우는 궁극적인 브라이트닝이 대세다. 디올은 10여 년에 걸쳐 아시아 여성의 피부 연구에 집중했다. 오랜 연구 끝에 아시아 여성의 피부에 건강한 광채를 선사할 새로운 스킨케어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디올만의 프리미엄 장미인 로즈 드 그랑빌과 화이트 로즈의 강한 재생력과 에너지가 결합된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인이 그 결정체로 피부에 강력한 브라이트닝 효과를 선사한다. 섬세한 필링 효과를 담은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로션 뤼미에르 라이트-인-로션, 빛의 순환을 돕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르 넥타 뤼미에르 라이트-인-넥타에 이어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더 유브이 프로텍터 SPF 50+/PA++++로 구성된다. 이달 새롭게 선보이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크렘므 뤼미에르 라이트-인-크림의 모공 집중 케어 효과까지 더해 프레스티지 라인의 제품 구성과 효과는 더욱 완벽해졌다.

 

 

POWER OF LIGHT
노란 기가 감돌아 칙칙해 보이기 쉬운 아시아 여성의 피부. 디올은 아시아 여성의 화사한 피부를 향한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컬렉션을 선보여왔다. 2017년, 피부를 밝히는 첫 단계로 선보인 디올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로션 뤼미에르 라이트-인-로션과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르 넥타 뤼미에르 라이트-인-넥타는 피부 표면의 묵은 각질을 매끄럽게 제거하고 순환을 도와 피부 본연의 힘을 되돌려주는 액티베이팅 효과가 특징. 여기에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더 유브이 프로텍터 SPF 50+/PA++++가 자외선과 블루 라이트, 그리고 미세먼지와 같은 외부 자극 요소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효과까지 더했다. 그리고 마침내 올봄, 디올의 첫 번째 브라이트닝 크림,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크렘므 뤼미에르 라이트-인-크림을 새롭게 출시했다. 촘촘하고 둥근 모공이 빛을 이상적으로 반사하고 확산시킨다는 사실에 주목한 디올은 이 크림에 나이가 들수록 깊어지고 늘어지는 모공을 탱탱하게 조이고 피부 깊숙한 곳의 포어까지 케어해 트러블 없는 매끈한 피부로 만들어주는 모공 집중 케어 효과를 담아내는 데 성공했다. 또한 그 어느 때보다 가벼운 제형으로 마치 리퀴드같이 피부에 산뜻하게 스며들어 즉각적인 편안함과 감각적인 기쁨을 선물한다. 이러한 리퀴드-라이트 텍스처는 화이트 애플리케이터 패드인 글로스 페탈™을 만나 최상의 감촉을 피부에 전달한다. 고급스러운 꽃잎 같은 터치감이 피부 본연의 온도와 만나 크림의 힘을 활성화하는 것. 올봄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크렘므 뤼미에르 라이트-인-크림을 더해 더욱 완벽해진 디올의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컬렉션과 함께 빛을 발하는 아름다운 피부를 직접 경험해보자. 

 

1 DIOR 섬세한 필링 효과를 통해 빛을 다각도로 분사하도록 돕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라 로션 뤼미에르 라이트-인-로션. 150ml 15만5000원대.  2 DIOR UV A와 B는 물론이고 인공광, 블루 라이트에 맞서 피부를 보호해주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더 유브이 프로텍터 SPF 50+ /PA++++ 30ml 14만8000원대. 3 DIOR 피부 속 순환을 도와 투명한 피부로 가꿔주는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화이트 르 넥타 뤼미에르 라이트-인-넥타 30ml 51만원대. 4 DIOR 늘어진 모공에 작용해 빛이 이상적으로 반사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브라이트닝 크림. 디올 프레스티지 라이트-인-크림 50ml 48만원대.

 

 

 

 

 

 

더네이버, 뷰티, 디올

CREDIT

EDITOR : 김주혜PHOTO : PR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