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탁해요! 야.매.코

  • 기사
  • 이미지

머플러, 이렇게 해볼래?

머플러는 추위의 절정인 지금부터 봄, 가을까지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행복하자, 감기 걸려 아프지 말고.

2015.12.23

 

블랙컬러는 명불허전이다. 어떠한 스타일, 컬러와도 무난하게 섞인다. 자연스럽게 한 번 돌려주거나 목이 다 감기도록 칭칭 둘러도 좋다.

 

 

 

단색 머플러가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프린트로 멋을 더하자. 스트라이프, 체크 등 반복적인 패턴이 무난하다. 숄처럼 어깨를 덮어주거나 목에 살짝 묶어주자.

 

 

 

겨울에 빼놓을 수 없는 퍼. 머플러로 부담 없이 활용하자. 평소 모던하게 입는다면 단색을,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선명한 레드, 그린 혹은 형광색을 추천한다. 실내에서는 가방에 묶어두면 스타일리시한 소품이 될 수 있다.

 

 

 

언뜻 평범해 보이지만 존재감이 크다. 클래식과 캐주얼을 동시에 소화하기 때문. 코트나 재킷 심지어 패딩아우터와도 어울린다. 기본아이템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양쪽 컬러가 다른 배색 디자인도 유용하다.

 

 

 

옅은 컬러의 단색 머플러는 블랙 못지 않게 유용하다. 디테일을 없애 부드러운 이미지를 더하기 때문. 스커트나 파스텔 컬러의 아우터와 만나면 여성스러움이 한층 부각된다. 눈에 띄는 컬러라면 무심한 듯 대충 둘러도 포인트가 된다.

 

 

 

보온성과 스타일 모두를 만족시키는 필수 아이템이다. 산뜻한 색감의 니트머플러는 가방이나 슈즈 못지 않게 칙칙한 겨울스타일링의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성글게 짜인 니트는 숄처럼 활용해도 멋지다. 단, 키가 작다면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무거워질 수 있으니 적당한 길이를 고를 것.

 

 

 

What do you think?
좋아요

TAGS 머플러,니트,퍼,겨울,스타일,스트리트 룩,데일리룩,패션,모델,아매코

CREDIT Editor 한송이 Photo MoDAonAir.com 출처 imagazinekorea

Film

film 더보기
SUBSCRIBE
  • 메인페이지
  • PlayBoy Korea
  • MOTOR TREND
  • neighbor
  • 東方流行 China

RSS KAYA SCHOOL OF MAGAZINE

Copyright Kayamedia Corp. All rights reserved.